Pray

하나님이 창조하신 가정 공동체(창 2:18-25)

Posted by 행복한 말씀묵상팀 on

사람과 동물( 2:18-19)   

18 주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남자가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를 돕는 사람, 곧 그에게 알맞은 짝을 만들어 주겠다."

19 주 하나님이 들의 모든 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를 흙으로 빚어서 만드시고, 그 사람에게로 이끌고 오셔서, 그 사람이 그것들을 무엇이라고 하는지를 보셨다. 그 사람이 살아 있는 동물 하나하나를 이르는 것이 그대로 동물들의 이름이 되었다.

공동체를 창조하심( 2:20-25)

20 그 사람이 모든 집짐승과 공중의 새와 들의 모든 짐승에게 이름을 붙여 주었다. 그러나 그 남자를 돕는 사람 곧 그의 짝이 없었다.

21 그래서 주 하나님이 그 남자를 깊이 잠들게 하셨다. 그가 잠든 사이에, 주 하나님이 그 남자의 갈빗대 하나를 뽑고, 그 자리는 살로 메우셨다.

22 주 하나님이 남자에게서 뽑아 낸 갈빗대로 여자를 만드시고, 여자를 남자에게로 데리고 오셨다.

23 그 때에 그 남자가 말하였다. "이제야 나타났구나, 이 사람! 뼈도 나의 뼈, 살도 나의 살, 남자에게서 나왔으니 여자라고 부를 것이다."

24 그러므로 남자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떠나, 아내와 결합하여 한 몸을 이루는 것이다.

25 남자와 그 아내가 둘 다 벌거벗고 있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말씀묵상>

하나님이 아담에게 동물 이름을 짓는 역할을 맡기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은 세상을 창조하신 후 그 안에서 살아갈 동물을 지으셨습니다. 이때 그 이름을 직접 지어 부르지는 않으셨습니다. 이름을 짓는 것은 그 존재와 역할을 규정하는 고귀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그 일을 아담(사람)에게 맡기십니다. 이는 사람을 창조하실 때,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들로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1:26) 하신 하나님의 다짐과 연결됩니다. 작명 과정을 통해 사람과 동물의 관계도 성립됩니다. 하나님 형상으로 창조된 사람은 동물을 다스릴 수 있습니다. 이 다스림은 폭력적 다스림이 아닌, 하나님이 손수 지으신 피조물을 창조 질서에 따라 관리하는 것입니다. 

내가 평소에 하나님 마음으로 관리하고 다스릴 동물은 무엇인가요?

나 자신과 이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서 그것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집니다. “나는 하나님이 그분의 형상대로 창조해주신 존재다.”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습니까? 그리고 이 세상은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예비해 놓으신 것을 알고 있습니까? 이 사실을 알고 믿는 사람은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 앞에 겸손하며 감사하게 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예비해 놓으시고 관리하라고 맡겨주신 피조물들을 함부로 대하지 않게 됩니다. 하나님이 지으시고 보시기에 좋았다고 말씀하신 것들을 내가 남용하거나 학대하거나 파괴하지 않습니다. 내가 이 동물이나 식물들보다 더 지혜롭고 우월한 존재기 때문에 내 마음대로 그것들을 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하나님의 마음으로 대하고 관리하고 다스리게 됩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신 ‘돕는 배필’은 어떤 뜻인가요?

하나님은 각종 동물을 복수로, 공동체로 창조하셨습니다. 여기에는 암컷과 수컷이 포함됩니다. 하나님은 각종 동물을 창조하시고 ‘좋다’(good)고 말씀하셨습니다(1:20-21). 하나님은 사람도 공동체로 지으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담이 홀로 있는 것을 보시고도 처음으로 ‘좋지 않다’(not good)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아담을 위해 그의 갈비뼈 하나를 취해 ‘돕는 배필’을 지으십니다. 최초의 가정이 하나님 뜻에 따라 이루어집니다. ‘돕는 배필’은 ‘돕는 자’ 혹은 ‘그의 상대자’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여성은 남성에게 ‘평등한’ 상대자입니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공동체는 남성이 여성보다 우월하지 않으며, 그 구성원이 서로 동등합니다. 하나님은 가정 공동체를 평등하게 창조하셨습니다. 

나의 가정은 건강하고도 평등한, 하나님의 공동체인가요?

우리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더욱 성장해 가기 위해서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하나님과 나 사이’의 문제로만 국한시키지 않아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사적이거나 개별적인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인 중에는 다른 신자들과 어울리지 않고 오직 하나님과 교제하는 것만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홀로 동떨어져서 하나님과만 관계하는 것은 우리를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하신 목적에 어긋납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 다른 사람들과 친교하므로 하나님과의 관계 또한 성장해 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남자와 여자를 그분의 선하신 뜻대로 지으시고 남자와 여자가 서로에게 돕는 배필이 되어 한 몸이 되게 하셨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모든 가정은 예수님을 믿고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공동체의 기본 단위가 되어야 건강하고 온전해 질 수 있습니다. 

<오늘의 기도>

하나님, 우리에게 있는 모든 것이 하나님이 은혜로 주신 것임을 알고 감사하게 하소서. 서로 돕고 하나 되어 온전하게 되는 아름다운 공동체로 가정을 세우신 하나님의 뜻을 바라봅니다. 하나님이 뼈와 살로 주셔서 몸이 되게 하신 배우자를 마음대로 판단하거나 남과 비교하지 않고 사랑하며 섬기게 하소서. 마음이 상할 때로 서로를 향한 사랑과 신뢰를 포기하지 않고 평생 주님 안에서 연합된 관계로 살아가게 하소서.

Comments

to leave comment

© 2022 행복한교회 DFW   |   5517 Denton Hwy, Haltom City, TX US 76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