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

사랑으로 드린 예물, 풍성히 채우실 하나님(빌 4:14-23)

Posted by 행복한 말씀묵상팀 on

빌립보 성도들의 선교 예물( 4:14-17)  

14 그러나 여러분이 나의 고난에 동참한 것은 잘 한 일입니다.

15 빌립보의 교우 여러분, 여러분도 아는 바와 같이, 내가 복음을 전파하던 초기에 마케도니아를 떠날 때에, 주고받는 일로 나에게 협력한 교회는 여러분밖에 없습니다.

16 내가 데살로니가에 있을 때에도, 여러분은 내가 쓸 것을 몇 번 보내어 주었습니다.

17 나는 선물을 바라지 않습니다. 나는 여러분의 장부에 유익한 열매가 늘어나기를 바랍니다.

풍성히 채우실 하나님( 4:18-23)

18 나는 모든 것을 받아서, 풍족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나는 여러분이 보내 준 것을 에바브로디도로부터 받아서 풍족합니다. 그것은 아름다운 향기이며,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입니다.

19 나의 하나님께서 자기의 풍성하심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영광으로 여러분에게 필요한 것을 모두 채워 주실 것입니다.

20 하나님 우리 아버지께 영광이 영원히 있기를 빕니다. 아멘.

21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모든 성도에게 문안하십시오. 나와 함께 있는 교우들이 여러분에게 문안합니다.

22 모든 성도가 여러분에게 문안합니다. 특히 황제의 집안에 속한 사람들이 여러분에게 문안합니다.

23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여러분의 심령과 함께 있기를 빕니다. 

<말씀묵상>

바울을 향한 빌립보 성도들의 섬김이 특별했던 이유는 무엇인가요?

섬김과 구제는 '행위' 전하는 복음입니다.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이 자신에게 보여 섬김을 회상하며 칭찬합니다(14). 그들의 섬김은 특별했습니다. 바울이 선교를 위해 마게도냐를 떠날 '선교 예물' 섬긴 교회는 빌립보 교회가 유일했습니다(15). 놀라운 것은 가난했던 그들의 섬김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16). 바울은 다른 서신에서 그들이 '많은 시련 가운데서...힘에 지나도록 자원하여'(고후 8:2-3) 후원했다고 증언합니다. 바울은 ' 많은 후원'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들의 섬김이 하늘에 ' 상급'으로 적립되는 것을 알기에 그들을 칭찬합니다(17). 섬김과 구제의 보응은 하늘 상급입니다. 

형편이 넉넉하지 않더라도 실천할 작은 섬김은 무엇인가요?

사도 바울이 오늘날 우리 교회에 편지를 쓴다면 어떤 것을 기록할까요? 우리를 복음의 확장에 참여하는 교회라고,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힘쓰고 있다고 평가할까요? 하나님의 복음이 가족, 이웃, 주위의 사람들에게 퍼져나가도록 우리 교회는 어떤 역할을 담당해야 할까요? 세상은 점점 자기 자신과 돈을 사랑하는 세상이 되고 있습니다. 각자 앞길을 계획하는 바쁩니다. 우리들은 복음이 확장되는 일에 있어서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고 어떤 섬김을 있습니까? 우리가 가진 복음은 쉽게 얻은 것이 아닙니다. 복음은 피와 , 눈물과 수많은 헌신으로 얻어진 것입니다. 우리 역시 서로에게, 그리고 미래의 형제 자매에게 그런 존재로 섬길 있기를 원합니다.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이 보내 헌물을 무엇이라고 표현했나요?

하나님은 섬기는 자들의 모든 필요를 채우십니다. 바울은 '나는 모든 것을 받아서'(18)라고 말합니다. 이는 그동안 빌립보 성도들이 보내 후원금을 바울이 차질 없이 받았다는 진술입니다. 또한 바울은 에바브로디도를 통해 보내 선물로 인해 '풍족하게 지내고 있습니다.'(18)라며 감사를 표합니다.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이 드린 헌물이 '그것은 아름다운 향기이며,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시는 제물'(18)이라고 표현합니다. 바울은 성도들의 헌물을 하나님이 받으시는 고귀하고 거룩한 제물로 이해합니다. 바울은 그들의 섬김을 기쁘게 받으신 하나님이 그들의 쓸것을 풍성히 채우시리라고 확신합니다(19). 우리가 다른 사람의 필요를 채워 주면,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넉넉히 채우십니다. 

내가 선한 마음으로 드리는 선교 예물을 하나님은 어떻게 보실까요?

성도가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은 자신의 것을 가지고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주신 것을 받아 가지고 다시 하나님께 돌려 드리는 것입니다. 그리고 드리는 마음 안에는 모든 것을 공급하신 분이 하나님이심을 인정하며, 모든 것을 주신분께 감사하며, 하나님의 나라의 일을 위해 공급하실 것을 신뢰하며 예물로 드리는 것입니다. 우리가 헌금을 하나님이 보시는 것은 우리가 드린 물질의 많고 적음을 보시는 것이 아니라 바로 마음의 중심을 보시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나님께 감사하고 신뢰하며 헌신하여 드리는 중심을 보실때 하나님은 예물을 아름다운 향기로 보시며 기쁘게 받아 주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헌금을 드릴때 먼저 하나님이 행하신 크고 놀라운 일에 감사하며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에 기쁘게 동참하는 마음이 있는지 자신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오늘의 기도>

하나님, 우리의 모든 필요를 아시고 풍성히 채워 주시니 감사합니다. 주변을 돌아보며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무엇이든 기꺼이 나눌 수 있는 마음을 주소서. 우리에게 있는 모든 것이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향기로운 예물이 되게 하소서.

Comments

to leave comment

© 2023 행복한교회 DFW   |   5517 Denton Hwy, Haltom City, TX US 76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