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

기도의 응답에 대한 망설임 없는 헌신(삼상 1:19-28)

Posted by 행복한 말씀묵상팀 on

사무엘을 낳은 한나(삼상 1:19-23)  

19 다음날 아침, 그들은 일찍 일어나 주님께 경배를 드리고 나서, 라마에 있는 집으로 돌아왔다. 엘가나가 아내 한나와 동침하니, 주님께서 한나를 기억하여 주셨다.

20 한나가 임신을 하고, 달이 차서 아들을 낳았다. 한나는, 주님께 구하여 얻은 아들이라고 하여, 그 아이의 이름을 사무엘이라고 지었다.'하나님이 들으셨다',

21 남편 엘가나가 자기의 온 가족을 데리고 주님께 매년제사와 서원제사를 드리러 올라갈 때가 되었을 때에,

22 한나는 함께 올라가지 않고, 자기 남편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아이가 젖을 뗄 때까지 기다렸다가, 젖을 뗀 다음에, 아이를 주님의 집으로 데리고 올라가서, 주님을 뵙게 하고, 아이가 평생 그 곳에 머물러 있게 하려고 합니다. 나는 그 아이를 평생 나실 사람으로 바치겠습니다."

23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대답하였다. "당신 생각에 그것이 좋으면, 그렇게 하시오. 그 아이가 젖을 뗄 때까지 집에 있으시오. 주님께서 당신의 말대로 이루어 주시기를 바라오." 그래서 그의 아내는 아들이 젖을 뗄 때까지 집에 머무르면서 아이를 길렀다.

사무엘을 바친 한나(삼상 1:24-28)

24 마침내 아이가 젖을 떼니, 한나는 아이를 데리고, 삼 년 된 수소 한 마리를 끌고, 밀가루 한 에바와 포도주가 든 가죽부대 하나를 가지고, 실로로 올라갔다. 한나는 어린 사무엘을 데리고 실로에 있는 주님의 집으로 갔다.

25 그들이 수소를 잡고 나서, 그 아이를 엘리에게 데리고 갔다.

26 한나가 엘리에게 말하였다. "제사장님, 나를 기억하시겠습니까? 내가, 주님께 기도를 드리려고 이 곳에 와서, 제사장님과 함께 서 있던 바로 그 여자입니다.

27 아이를 낳게 해 달라고 기도하였는데, 주님께서 내가 간구한 것을 이루어 주셨습니다.

28 그래서 나도 이 아이를 주님께 바칩니다. 이 아이의 한평생을 주님께 바칩니다." 그런 다음에, 그들은 거기에서 주님께 경배하였다. 

<말씀묵상>

고대하던 아들을 낳은 후에 한나는 어떤 믿음을 갖게 되었을까요?

하나님의 기억하심은 기도에 대한 응답으로 이어집니다. "주님께서 한나를 기억하여 주셨다."(19)에서 '생각하다'(, 자카르) '기억하다'라는 뜻입니다. 하나님이 한나의 기도에 응답해 아들을 주십니다. 아들 사무엘은 하나님이 한나를 기억하시고 그녀를 사랑하신다는 징표입니다. 이제 한나는 저주받은 자라는 불명예를 벗게 되었습니다. 젖을 떼면 아이를 아이를 하나님 앞에 바치겠다는 서원을 한나가 이야기하자, 엘가나는 한나의 의견을 그대로 따릅니다. 구약성경에서 결혼한 여성의 서원은 남편의 동의가 있어야 효력이 있습니다( 30:10-15). 한나와 엘가나 부부는 하나님 앞에 한마음으로 믿음의 선택을 합니다. 

하나님이 나의 수치를 씻어 주신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자신의 형편이 어렵다보면 사람들과의 관계도 원만치 못하게 됩니다. 마음에 상처와 아픔을 가지고 있으면 자신도 모르게 토라지고 섭섭해지고 상대방에게 분노하며 공격적인 태도를 취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어려운 때일수록 마음의 생각이 좁아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필요가 있습니다. 인간은 좁은 속을 타고 났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좁은 속이라 해도 속에 하나님의 마음이 부어지면 속은 이상 좁지 않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을 속에 담을 있는 넓은 사람이 됩니다. 너그러운 마음, 넓은 마음은 하나님에게서 받은 마음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가슴에 맺힌 응어리를 풀어주시고 우리의 수치를 덮어 주셨십니다. 주 예수님의 십자가 보혈로 씻지 못할 우리의 죄와 허물과 수치는 없습니다.  

한나가 사무엘을 하나님께 바치는 주저함이 없었던 이유는 무엇인가요?

기도의 여인 한나는 약속에도 신실한 여인입니다. 한나는 하나님께 서원한 대로 젖 뗀 사무엘을 데리고 성막이 있는 실로로 올라갑니다. "어린 사무엘"(24절)이라는 표현에서 사무엘이 어린 아이임을 강조하는데, 3-4세쯤 되었을 것입니다. 한나는 어린 사무엘의 손을 잡고 가장 좋은 예물을 가지고 엘리에게 갑니다. 먼저, 자신이 전에 아들을 낳게 해 달라고 기도하던 여인임을 밝힙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아들을 주셨기에 자신이 그 아이를 하나님께 드린다고 말하며 하나님을 경배합니다. 서원을 갚는 한나의 행동에는 주저함이 없습니다. 그녀는 어린 아들을 떼어 내는 아픔과 아이에 대한 그리움을 감수하면서, 자신을 돌아보신 하나님 은혜에 성실하게 응답합니다.  

기도 응답에 감사해 내가 하나님께 드릴 가장 귀한 것은 무엇인가요?

우리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헌금이든, 섬김이든, 시간이든, 마음이든, 몸이든 하나님께 온전히 드려야 합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 하나님께 시간을 드리는 것이 아깝고, 사는 것도 바쁜데 하나님께 마음을 드리고 몸을 드리고 예물을 드리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있는 모든 것은 주님께서 주신 것이니, 모든 것을 당연히 주님의 뜻대로 드리는 것이 마땅합니다. 잘먹고 잘살기 위한 것이 우리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를 통하여 하나님의 역사가 땅에서 이루어지도록 쓰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외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에게 보내 주셨습니다. 가장 귀한 분을 내어 주신 것입니다. 이제 우리가 드릴 차례입니다. 기쁨으로 귀한 것을 하나님께 드리는 우리가 되기를 원합니다. 

<오늘의 기도>

우리의 간구에 신실하게 응답하시는 하나님, 우리 또한 하나님 앞에 신실하게 반응하기 원합니다. 우리의 모든 소유가 하나님으로부터 왔으니 하나님 앞에 기꺼이 드리되,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을 아낌없이 드리게 하소서. 이로써 우리 남은 생애가 주님과 온전히 연합하는 되게 하소서.

Comments

to leave comment

© 2023 행복한교회 DFW   |   5517 Denton Hwy, Haltom City, TX US 76148